fbpx

CASA SELECTORS – 26 Ian L.

[mixcloud https://www.mixcloud.com/casacoronaseoul/casa-selectors-26-ian-l/ width=100% height=120 hide_cover=0 light=1]

Ian began DJing in 2011 in Gwangju and Busan, South Korea. He played house, deep house, and techno. Moving to Seoul in 2014, Ian began DJing frequently around Itaewon. While there, Ian had the opportunity to open for artists such as Sasha, Franky Rizardo, Mat.Joe, and Sandy Rivera. Ian has been a core member of the Housework collective and also an activer producer.

Ian L.은 2011년 광주와 부산에서 디제잉을 시작하여, 하우스, 딥하우스, 테크노 등의 장르를 주로 플레이한다. 서울로 본거지를 옮기며, 이태원 등지에서 디제잉을 하며, Sasha, Franky Rizardo, Mat.Joe, Sandy Rivera 등과 같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플레잉 하기도 하였다. 또한, 그는 Housework collective의 핵심 멤버이자 프로듀서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Hello! Nice to have you for Casa Selectors,
how are you feeling about this?

I feel great. I’m really excited to be playing and sharing some music that I love with the Casa audience. My favorite thing about being a DJ is sharing cool new music I find with others so it’s a great opportunity to do that.

안녕하세요! 우리 카사셀렉털스 함께 하게되서 감사합니다!
하시게 된 소감 한마디

함께 하게 되어 대단히 좋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카사 코로나 손님들에게 플레잉하고 나눌 수 있어 매우 신나구요. 디제잉을 하며 가장 좋은 순간은 제가 찾은
쿨한 음악들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것 같아요. 이런 걸 할 수 있다는 건 대단한 기회인 것 같아요!

Tell us about what you are doing these days

These days I DJ regularly at Casa Corona as well as some other venues around Seoul. I also have plans to play some sets outside of Korea this year in Philippines and Bali. Lately I’ve really gotten into Nu Disco and Soulful music which has really gone well at Casa. I enjoy these genres immensely because their is a lot of diversity in all of the tracks, and they usually have a ‘feel-good’ element to them.

요새 근황 궁금합니다

요즘은 카사 코로나와 서울의 다른 몇몇 공간에서 정기적으로 디제잉을 하고 있어요. 그리고 올해 한국 이외에도 필리핀과 발리에서 플레잉할 계획을 가지고 있어요. 최근에 카사 코로나와도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은 Nu Disco와 소울풀한 음악을 가지고 있기도 해요. 전 이런 트랙 안에는 많은 다양함이 있고, ‘기분이 좋은 (feel-good)’ 요소들을 가지고 있어 이러한 장르들을 즐기고 있답니다:)

Tell us about the set you will play in Casa Corona this Wednesday

I want to play a diverse set of nu-disco, soulful house, and deep house. It’s winter and it’s cold, so I hope to play tracks that give a warm and chill feeling. Also I want to use this as an opportunity to showcase some of my diverse interests. Over the 9 years I’ve played almost every genre of 4×4 music, house, tech house, techno, chill out, deep house, and progressive house. These days I usually stick to house and disco, but their are songs from all of these genres that I really like but don’t often get to play, especially the more chill out stuff. So I plan on opening with some of that and working into some deep house and disco.

수요일날 카사 코로나에서 틀 셋을 소개 해주세요

누 디스코, 소울풀한 하우스, 그리고 딥 하우스의 다양한 뮤직 셋을 플레이 하려고 합니다. 지금은 겨울이고 춥기도 해서 이런 트랙들의 따뜻하고 칠 한 느낌이 잘 전달되길 바라요. 그리고 이 믹스셋을 통해 저의 다양한 취향이 소개되는 기회로 쓰려고 합니다. 지난 9년간 4×4 뮤직, 하우스, 테크 하우스, 테크노, 칠-아웃, 딥 하우스,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등의 거의 모든 장르를 플레이 했었는데, 요즘 전 주로 하우스나 디스코에만 꽂혀있어요. 특히 칠-아웃한 장르를 비롯해, 좋아하기는 하나 주로 플레잉 하지 않은 장르들도 있는데, 이번에 딥하우스나 디스코 등으로 플레잉을 시작하는 걸 계획하고 있기도 해요.

카사코로나를 생각하게 해주는 트랙
Name a track that makes you think about Casa Corona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WrJNFXX0YOg&w=560&h=315]

Sister Sledge- Thinking Of You

샤워 할때 듣기 좋은 노래
Best track to listen to when taking a shower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_UYZ0hkvfV0&w=560&h=315]

Ken@Work – F-U-N-K

잠자기 제일 좋은 노래
Best track to sleep to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PGZ8jzsUjes&w=560&h=315]

David Hohme- Soft Landing

사랑 나누기 좋은 노래
Best track to make love to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Ko1TBiROgS8&w=560&h=315]

The Shapeshifters – It’s You feat. River (No Logo Sunset Mix)

분위기를 띄울 것 같았지만 항상 망한 노래
Name a track you think will work but never does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XbOVvXmYWyI&w=560&h=315]

Jamiroquai- Space Cowboy (David Morales Remix)

노는 사람들 빠지게 하는 노래
Best track to empty out the dance floor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47nIoXraa_Q&w=560&h=315]

Eric Prydz- Opus (Four Tet Remix)

비오는날 루프탑에서 듣기 좋은노래
Best track to listen on a rainy rooftop day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9oRGAFD_e2c&w=560&h=315]

Furry Freaks and Terra Diva- Soothe (Chicane Jazz Remix)

바닷가에서 듣기 제일 좋은 노래
Best track to listen to on the beach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RDsva1Hbkvs&w=560&h=315]
Utah Jazz- We Rise We Fall

일요일 3시에 루프탑에서 듣기 제일 적합한 노래
Best track to listen on a rooftop at 3pm on a Sunday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SHz0KGQ1r7c&w=560&h=315]
A Man Called Adam- Estelle

마감할때 듣기 제일 좋은 마지막 노래
Best track to close the night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HAIDqt2aUek&w=560&h=315]
Porter Robinson- Sad Machine

목요일 재즈나이트 할때 듣기 좋은 노래
Best track to play on Thursday Jazz Nights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AjV9tFinI_U&w=560&h=315]
Nathan Haines, Verna Francis- Earth Is The Place (Atjazz Remix)

영감 주는 음악인의 트랙한개
A track of a musican that inspires you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9oRGAFD_e2c&w=560&h=315]

Chicane- Windbreaks

영화 OST나 노래 중 좋아하는 트랙
A movie/series song or theme that you love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Ha2OcL_0gtM&w=560&h=315]

Stranger Things- Kids

창피하지만 좋아하는 노래
What’s your guilty pleasure?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gDxjWmKyP1g&w=560&h=315]

Pras. feat. ODB- Ghetto Superstar

나랑 제일 어울리는 노래
Name a song that fits you well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wvmno49xBxM&w=560&h=315]

Basement Jaxx- Never Say Never

제일 좋아하는 술/칵테일이 뭐에요?
What is your favorite alcoholic beverage or cocktail?

Blue Moon with a slice of orange

그 술과 어울리는 노래?
What song fits that drink?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oOimgG4DzbM&w=560&h=315]

Dirty Disco Stars- Love Of My Life

Say a little word to our readers!

Hello I’m Ian and I’m originally from Ohio in the USA but I’ve lived in Korea for the past 10 years. I love playing music and have really enjoyed being a part of the music scene here for over the years. I play around Seoul and am a part of HOUSEWORK collective. I love playing at Casa because the crowd is always having fun and has a very fun friendly vibe. I hope everyone enjoys the music that I chose, especially or those sunny afternoons at the beach.

읽으신 분들에게 한마디!

안녕하세요, 전 Ian 이구요, 한국에서 10년동안 살긴 했지만, 미국 오하이오 출신 이기도 합니다. 전 음악을 플레잉 하는걸 좋아하며, 지난 몇년간 한국 뮤직 씬에서 활동하는 걸 정말 즐기고 있어요. 전 서울 등지에서 플레잉 하고, HOUSEWORK collective 라는 크루의 일원이기도 합니다. 카사 코로나의 손님들은 항상 유쾌하고, 친근한 바이브를 주기때문에, 카사 코로나 서울에서 플레잉 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모두들 제가 특별히 오후의 햇살 좋은 해변가에서 듣기 좋을 만한 것들로 셀렉한 음악을 모두 즐겨주시길 바랄게요!

Thank you ! See you at Casa !

감사합니다 ! 카사에서 봐요 !